세계일보

검색

현장 대응 미비 지적 잇따라…경찰 내부도 참담한 분위기

입력 : 2021-11-23 07:00:00 수정 : 2021-11-22 15:1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각 지역 경찰청장·경찰서장 “현장 경찰관, 사건 닥쳤을 때 체포·대응 능력 키워야”

인천 흉기난동 대응 미비부터 서울 중구 신변보호 여성 피살까지 연이어 현장 대응에 구멍이 발생하면서 경찰 내부도 참담한 분위기다.

 

22일 김창룡 경찰청장 주재로 전국 258명 경찰서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김 청장은 연신 "침통하다"는 표현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 인천 흉기난동 부실 대응 건은 '개인 역량' 문제, 중구 신변보호 여성 피살 건에 대해서는 '시스템' 문제라는 데 의견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청장 역시 인천 논현경찰서 흉기난동 부실 대응 건과 관련해서는 "삼단봉, 테이저건, 무전기가 있었음에도 무방비 상태의 피해자가 피해를 보게 됐다. 비통하다"고 질책하면서 "조직적으로 철저한 진단을 통해 재발을 막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청장은 총기와 테이저건을 현장에서 과감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분위기와 관련, 정당한 사용 시 면책 조항을 신설하는 쪽으로 국회가 논의 중인 만큼 경찰 내부에서도 적극적인 전략을 마련하고 현장 경찰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참석자들은 교육 과정과 관련해 경찰대와 중앙경찰학교 등 일선 교육 기관에서 현장형 실습 프로그램 위주로 가르쳐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인천경찰청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거듭 고개를 숙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 청장은 다만 중구 신변보호 여성 참변에 대해서는 스마트워치 신고 시 위치측정 시스템을 개선해 시범 운용하던 중에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청장은 중부경찰서가 사전 조치 등에 충실했던 점은 격려하면서도 사회적 약자 보호 제도가 현장에 아직 제대로 안착하지 않고 미흡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부서장과 현장 책임자가 명확한 지침을 공유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각 지역 경찰청장과 경찰서장은 "현장 경찰관들이 사건이 닥쳤을 때 몸이 바로 자동으로 반응할 수 있는 체포, 대응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특히 이번 인천 사건에서 '여경 무용론'이 대두한 것과 관련, 그런 방향으로 논의가 흘러서는 안 되고 훈련을 강화하고 매뉴얼도 제도화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