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화재 수리공사 입찰 간편해진다… 조달청 관련 시스템 개편

입력 : 2021-11-23 01:00:00 수정 : 2021-11-22 13:4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화재 수리 공사 입찰이 간편하고 쉬워진다.

 

조달청은 문화재 수리 공사의 적격심사 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도록 나라장터와 문화재수리협회의 문화재 수리 종합정보시스템을 연계하는 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개편안은 다음 달 6일부터 적용된다.

 

입찰자는 별도로 심사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게 돼 입찰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조달청은 심사 기간 단축 등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된다.

 

백승보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연간 3500여 입찰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2억원 정도의 비용이 절약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설공사 입찰에 참여하는 업체들의 불편을 해소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