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변보호 받던 여성 스토킹한 전 남친에 살해…경찰 부실 대응으로 구조 골든타임 놓쳤다

입력 : 2021-11-22 07:00:00 수정 : 2021-11-22 09:2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마트워치 위치 추적 시스템 문제점도 고스란히 드러나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으로 신변 보호를 받던 여성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부실 대응으로 구조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피해자가 스마트워치로 2차례 긴급 호출했지만 스마트워치의 위칫값 오차로 경찰이 1차 호출 때 엉뚱한 곳으로 출동하면서 스마트워치 위치 추적 시스템의 문제점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오피스텔에 30대 여성 A씨가 머리 부위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 19일 오전 11시 36분께였다.

 

A씨는 전 남자친구 B씨의 스토킹으로 지난 7일부터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상태였다. B씨는 사건 당일인 19일 오전부터 A씨의 집 앞에 와 있었고, A씨는 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이날 오전 11시 29분께 첫 번째 호출을 했다. 경찰은 신고 3분 후 A씨의 위치로 표기된 명동의 한 지점에 도착했지만, A씨를 찾을 수 없었다.

 

이어 11시 33분께 A씨가 2차 호출을 했고, 경찰이 8분 뒤인 11시 41분께 사건 현장인 A씨의 집에 도착했지만 이미 사건이 벌어진 뒤였다.

 

경찰은 1차 호출 기준 12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셈이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일각에서는 A씨의 2차 호출과 경찰의 현장 도착 사이에 이웃 주민의 신고가 있어, 경찰이 신고를 받고서야 A씨 집을 찾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경찰은 이런 논란에 주민 신고 접수 전 이미 A씨 집으로 향하던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웃 주민이 신고하기 전 이미 피해자 집으로 출동 중이었다"며 "신변 보호 대상자의 주거지 정보가 있었기 때문에 스마트워치 위칫값이 뜬 명동과 함께 A씨 집으로도 간 것"이라고 말했다.

 

첫 번째 호출 당시에는 A씨가 흉기에 찔리기 전이었다는 점에서 경찰의 초동 수색이 늦어진 데 대한 비판이 나온다. B씨는 대화하다 갑자기 흉기로 A씨를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초동 수색 지연은 일차적으로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의 위치 추적 시스템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는 게 경찰 설명이다.

 

A씨의 두 차례 호출 과정에서 경찰이 스마트워치를 통해 파악한 신고 위치는 모두 A씨의 집이 있는 저동이 아닌 명동이었다.

 

경찰은 첫 번째 호출 당시 명동을 담당하는 남대문경찰서에 사건 지휘를 했고, 명동에 A씨가 없자 남대문서가 2차 호출 이후 다시 저동을 관할하는 중부서에 공조 요청을 하면서 대응이 늦어졌다.

 

이는 A씨의 위칫값이 기지국을 통해서만 추출되고, 와이파이 및 위성(GPS) 위칫값은 활용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행 위치추적 시스템은 신고자가 호출하면 1차로 기지국을 활용하고, 2차로 5초마다 와이파이·GPS를 통해 보완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핸드폰 기종 등에 따라 2차 보완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위치추적 시스템의 70%는 기지국 방식, 30%는 와이파이·GPS 방식으로 조회되고 있다. 두 방식 모두 위칫값으로 반경이 아닌 특정 지점이 찍히지만, 최대 2㎞가량 오차가 생긴다.

 

그러나 오차를 알고 있었다면 1차 호출 때 주거지인 저동에 함께 출동해야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사건 다음 날인 20일 낮 12시 40분께 대구 소재 숙박업소에서 살인 등 혐의로 B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부실 초동 대응 논란이 커지자 22일 김창룡 경찰청장 주재로 전국 시·도 경찰청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