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대만 밀착에… 당근과 채찍 꺼내든 中

입력 : 2021-11-21 19:15:00 수정 : 2021-11-21 21:4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투기 등 동원 ADIZ서 무력시위
‘경제번영 파트너십 대화’ 앞두고
“통일 땐 대만인 연소득 증가할 것”
22일 미국과 대만이 고위급 경제대화를 개최하는 것에 대응해 중국 군용기가 20일 대만 남서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비행하고 있다.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이 대만과 교류를 확대하자 중국이 무력 시위를 벌이는 등 대응에 나서는 한편, 대만과 통일 후 개인의 법적 권리와 이익을 완전히 보장하고 대만인들의 연간소득이 증가할 것이라며 당근책도 꺼내 들었다.

21일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중국 인민해방군의 Y-8 대잠기 1대, J-11 전투기 2대, J-16 전투기 2대가 대만 남서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

이에 대만군은 초계기 파견해 무선 퇴거 요구, 지상 방공 미사일 추적으로 대응했다.

해상을 통해서도 대만을 압박하고 있다. 지난 19일 중국 저장해사국은 2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중국해 해역에서 실탄 사격훈련이 예정돼 있다며 4개 해역을 특정해 해당 해역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과 대만 간 두 번째 ‘경제번영 파트너십 대화(EPPD)’를 오는 22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호세 페르난데스 국무부 경제차관이, 대만에서는 왕메이화 경제부장(장관)과 우정중 과학기술부장이 대표단을 이끌 예정이다. 양측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인 지난해 11월 2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6일 화상으로 만나 대만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한 지 일주일 만에 열리는 것이다.

중국은 미국의 대만 경제교류 확산을 의식한 듯 통일 후 대만의 소득 증가 카드를 꺼내들었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는 전날 “중국은 대만과 평화통일을 이루면 홍콩·마카오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와 다른 사회제도와 생활방식을 충분히 고려한 ‘대만안’을 시행할 것”이라며 “군사비 등이 줄어 대만 국민의 연간 소득이 약 2만대만달러(약 85만원) 이상 즉각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