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DA, 화이자·모더나 부스터샷 대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0 09:38:34 수정 : 2021-11-20 09:3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두 제약사 백신 접종 후 최소 6개월 지난 18세 이상 모든 성인
CDC의 최종 승인시 이르면 주말부터 부스터샷 접종 시행 예상
지난 9월 화이자·모더나 부스터샷 긴급사용 승인 신청 후 두달만
일각선 “입원·사망 예방효과 여전”…부스터샷 접종 부정적 입장
화이자·바이오엔티크, 모더나 코로나19 백신(CG). 연합뉴스TV 제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 샷)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최종 승인할 경우 미국의 모든 성인은 이번 주말부터 화이자․모더나 부스터 샷을 맞을 수 있게 된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FDA는 이날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들에 대한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의 부스터 샷 접종을 승인했다. 

 

FDA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 2회 차 접종을 마친 지 최소 6개월 지난 18세 이상 모든 성인이 3차 접종, 즉 부스터 샷 자격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이번 긴급사용 승인은 겨울철에 접어들고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와 입원자 수가 증가하는 위급한 시기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제 남은 관문은 CDC의 승인인데, 만약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이 같은 방안을 승인하면 최소 6개월 전에 백신 2차 접종을 한 모든 성인에 대한 부스터 샷 접종이 가능해진다.

 

이날 FDA의 확대 결정은 제약사들이 지난 9월 부스터 샷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지 두 달 만에 내려졌다. 

 

당시 FDA는 부스터 샷의 필요성에 관한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65세 이상 고령층과 고위험군에 대해서만 일부 승인했다. 

 

이에 화이자·모더나는 이달 들어 연구 자료를 추가로 제출하면서 부스터 샷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이번 보건당국의 결정은 추운 겨울철과 실내 모임이 잦아지는 연말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백신의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른 것도 부스터 샷 확대 결정의 주요 근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의 예방 효과는 지난 2월 86%에서 10월 43%로, 모더나 백신은 같은 기간 89%에서 58%로 각각 떨어졌다. 얀센 백신의 효능은 86%에서 13%로 급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입원과 사망에 대한 예방 효과는 계속 유지된다는 이유로 부스터 샷의 필요성에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CDC에 따르면 초기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 성인의 17%가 이미 부스터 샷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연방 보건당국의 권고와 무관하게 아칸소·캘리포니아·콜로라도·캔자스·켄터키·매사추세츠·뉴멕시코 주와 뉴욕 시 등 일부 지역은 이미 모든 성인에게 부스터 샷을 허용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