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주의 옷장 속에서 [詩의 뜨락]

관련이슈 詩의 뜨락

입력 : 2021-11-20 02:00:00 수정 : 2021-11-19 19:32: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은영

옷장 속에서 사랑을 했네
하늘의 흰 무릎이 내려와
땅의 더러운 무릎에 닿았네
간지러워 나무들은 재채기했네
가슴이 부끄러워 두 개의 언덕으로 솟아났네
놀라서 구름은 달아나고
아름다워서 웃음이 흩어졌네
아아 너무 웃어 비가 내리네
하얗고 더럽고 무서운
알몸으로 나는 쏟아졌네
흐르는 별들처럼
밤의 깨진 술병 속으로

얼굴 위로
텅 빈 옷걸이들 흔들리네


-계간지 ‘문학동네’(2021년 가을호) 게재

 

●진은영 시인 약력


△1970년 대전 출생. 2000년 ‘문학과사회’를 통해 작품활동 시작. 시집으로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 매일’, ‘훔쳐가는 노래’ 등이 있음. 김달진문학상 젊은시인상, 현대문학상, 천상병시문학상, 대산문학상 등 수상.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