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성인 여성 3명 중 1명, 이것 자주 겪을 위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9 10:36:28 수정 : 2021-11-19 10:4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육대 윤미은 교수팀 “수분 부족한 ‘탈수’ 장 자주 겪어”
“비만하거나 키 작거나 혈압 높은 여성 상대적으로 위험↑”
“앉아서 지내는 시간 짧을수록 탈수 겪을 위험 더 높아져”
“비만하면 수분 많이 필요…오래 서 있을수록 수분 손실↑”
국내 여성 3명 중 1명은 탈수 증상을 자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체내의 수분, 즉 체액의 부족으로 일어나는 증후군인 ‘탈수’. 수분 섭취 부족과 발열, 설사, 구토 등에 의한 체액 상실이 주요 원인이다.

 

그런데 국내 성인 여성 3명 중 1명은 탈수 증상을 자주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비만이거나 키가 작거나 혈압이 높은 여성은 탈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은 ‘혈중 요소질소와 크레아티닌 비율에 근거한 성인 여자의 탈수 여부에 따른 영양소 섭취 정도와 앉아서 보내는 시간과의 관련성: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하여’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탈수는 체내 총수분량의 2% 이상이 손실되는 것을 말한다. 땀을 많이 흘리거나 이뇨작용 후 수분 보충량이 적거나, 사고로 인한 출혈, 질병, 구토, 설사 등이 증가하면서 체액의 손실이 클 때 탈수가 생기기 쉽다. 

 

연구팀은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여성 5116명을 대상으로 신체 조건, 건강 상태와 탈수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성인 여성 3명 중 1명(36.5%)은 탈수 상태였다. 

 

또한 성인 여성은 앉아서 지내는 시간이 짧을수록 탈수 위험이 컸다. 

 

평소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하루 5시간 미만인 여성의 탈수 위험은 10시간 이상 앉아 지내는 여성의 거의 두 배였다. 평소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하루 5시간 이상∼8시간 미만인 여성의 탈수 위험도 10시간 이상 앉아서 생활하는 여성보다 1.6배 높았다.  

 

신장이 159.6㎝ 이상인 성인 여성의 탈수 위험은 이보다 키가 큰 여성보다 1.6배였다.

 

저체중인 여성의 탈수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체중이 증가할수록, 허리둘레가 굵어질수록 탈수 위험이 커졌다. 

 

혈압도 탈수 위험에 영향을 미쳤다. 최고 혈압(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인 고혈압 여성의 탈수 위험은 정상 혈압 여성의 1.8배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수분의 필요량은 신진대사율·체표면적·체중에 따라 달라지는데 비만한 여성은 정상 체중 여성보다 더 많은 수분이 필요하다”며 “일반적으로 땀을 통해 손실되는 수분은 저온 상황이거나 좌식 상황에서 더 적기 때문에 오래 앉아서 지낸 여성의 탈수 위험이 더 낮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남성의 하루 권장 수분 섭취량은 약 16컵, 여성은 약 12컵이다. 전체 수분의 20%는 과일·채소를 비롯한 식품으로, 나머지 80%는 물·카페인 음료를 포함한 음료를 통해 공급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