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이낙연 대통령감 발언으로 질타 받자 “그런 세상이다”

입력 : 2021-11-19 10:35:32 수정 : 2021-11-19 15:2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의원을 ‘대통령감’으로 평가한 것에 대해 야권 일각에서 질타를 퍼붓는 것과 관련 “그런 세상이다”라고 푸념했다. 

 

19일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청년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같이 밝혔다.

 

해당 플랫폼에서 한 누리꾼이 “이낙연 대통령감 발언으로 질타를 받고 계시는데 아무리 적이어도 인정할만한 상대라면 인정하는 게 맞는 것 아닌가”라며 “이때다 싶어서 좌파로 몰고 가는 게 참 어이가 없다”는 글을 남기자 홍 의원은 “그런 세상이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최근 해당 플랫폼을 만든 홍 의원은 여당 대권 후보였던 이 전 의원 외에도 김부겸 총리에 대해선 ‘훌륭한 분’이라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에 대해선 ‘The Good’이라고 호평했다.

 

또한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참 대단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밋밋한 평범한 대통령’이라고,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해서는 ‘현대판 황제’라고 평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