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인영 “한반도 평화 일상화되면 ‘남북 청년회담’ 개최 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4 12:00:00 수정 : 2021-11-14 11:39: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학생 모의 남북회담 결선대회에서 청년들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서 크리에이터이자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일부에서는 요즘 청년세대가 남북관계에 관심이 없다는 비판과 염려의 목소리도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여러분이 루저나 아웃사이더가 아닌 말 그대로 디자이너가 되고, 크리에이터가 되고 또 코디네이터가 되어서 주인공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모의회담을 지켜본 소감으로 “매우 유연하고 단계적인 합의의 도출과정에 대해 저도 큰 기대를 갖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 평화가 좀 더 일상화되면 남북의 2030들이 한반도의 미래를 치열하게 논의해보는 말 그대로 ‘남북 청년회담’을 개최하고 여러분을 초청하는 순간도 꿈꿔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4·19 세대가 대한민국 민주화의 1세대라면 5·18과 6·10 민주화항쟁 세대는 우리나라 민주화의 2세대다. 여러분들은 아마 촛불 세대로서 우리나라 민주화 3세대”라며 “2세대 민주화의 한 사람으로서 3세대 민주화의 주역인 여러분들에게 평화의 1세대가 돼주실 것을 정중하게 권면하고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