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공정·상식 키워드 '윤석열표 정책' 다듬는다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14 09:19:30 수정 : 2021-11-14 09:1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캠프-당 정책위 공약 조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정책 비전을 뒷받침하는 '공약 가다듬기'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반문 깃발'을 들고 정권교체 구호를 외치는 것을 넘어, 수권 능력을 보여줘야만 집권이 가능하다는 판단하에 공약 다듬기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부동산·청년·외교안보·교육 등 분야별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의 대표 브랜드 격인 '공정'과 '상식'의 가치를 담아 문재인 정부 정책을 '대수술'하겠다는 복안이다.

당 원내지도부 차원에서도 공약개발단 '시민소리 혁신정책회의'를 통해 각계 전문가와 시민 목소리를 반영한 공약을 만들어왔다.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태희 전 의원이 총괄했다.

이처럼 '투트랙'으로 마련된 공약을 모두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최종공약집 아이템을 조율하는 과정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측과 당은 공약을 현실화할 재원마련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예컨대 윤 후보는 첫 국정과제로 100일간의 '코로나 긴급 구조 프로그램'을 제시하면서 자영업자·소상공인 피해보상을 약속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당 정책위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취임 즉시 전체 소상공인을 상대로 피해액을 신고받아 실질적인 피해 규모부터 산출한 뒤 재원이 허락하는 한도 내 현실적인 보상액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경선 과정에서 어떤 후보가 선출되더라도 보수정당의 기본 가치를 공유하는 방향으로 당에서 밑그림을 그려놨다"며 "여기에 나라를 이끌어갈 윤 후보의 구상이 가장 중요하게 반영되는 것으로, 공약은 거의 완성 단계"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