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유도 여자대표팀 감독 선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0 21:00:08 수정 : 2021-11-10 21:0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미정 신임 여자유도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한국 최초 여자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미정(50) 용인대 교수가 여성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여자 유도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10일 “김미정 감독이 도쿄하계올림픽을 마친 뒤 진행한 대표팀 지도자 채용 과정을 통해 여자 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됐다"며 “김 감독은 9일 오후 대한체육회 승인을 받았으며, 23일 진천선수촌에서 진행하는 입촌 첫 훈련부터 선수들을 지휘하게 된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여자 유도대표팀을 이끌게 된다.

한국 유도 역사상 여성 지도자가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감독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여자 72㎏급에서 한국 여자유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스타 출신 지도자다. 김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은퇴했고, 이후 대한유도회 심판위원,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코치 등을 역임했다. 

 

김 감독은 이날 “여성 지도자로서 대표팀을 처음 맡게 돼 영광스럽고 부담이 된다"며 "현재 한국 여자 유도가 매우 어려운데, 부활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최근 직접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며 현역 선수 못지않은 근육질의 몸을 만들기도 했다.

김 감독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 수업이 많아졌다"며 "이에 제자들과 선수들에게 자극을 주기 위해 직접 몸 관리를 하고 보디 프로필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