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원팀 될 수 있다…찾아뵙고 의논하겠다"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05 16:33:27 수정 : 2021-11-05 16:3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5일 경선에서 경쟁한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함께 반드시 원팀을 이뤄 정권교체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끝까지 오신 이 세 분은 국민의힘에서 오랫동안 정치를 해본 분들이기 때문에 반드시 원팀을 이뤄 정권 교체를 하는 데 단결되고 화합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원 전 지사는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결과 발표 후 한목소리로 "결과에 깨끗이 승복한다"고 말했다. 다만 세 사람은 당장 윤 후보를 돕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 홍 의원은 "제 역할을 여기까지다", 유 전 의원은 "백의종군하겠다", 원 전 지사는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의 역할을 하겠다" 정도의 원론적인 말만 했다.

 

이에 윤 후보는 "조속한 시일 내에 홍 후보님, 유 후보님, 원 후보님을 빨리 만나뵙겠다. 말씀을 좀 들어보고 어떤 역할을 하실 생각 있는지, 또 어떤 역할을 제가 부탁을 드려야될지 만나서 말씀을 나눠보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단일화에 대해선 "당장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원론적인 말씀만 드린다"며 "무도한 정권 연장을 끝내고 정권을 교체한다는 데 대해 같은 열망 갖고 있는 분들이기 때문에 우리가 큰 틀에서 야권 통합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경선 과정에서 유익한 조언을 해주기도 해서 도와줄 거로 생각한다"면서도 "일단 선대위 구성은 당 관계자들과 깊이 논의해서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앞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윤 전 총장 관련 가족 수사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게 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물음엔 "말이 안 되는 얘기라 대응할 필요 자체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이어 "가족에 대한 수사를 1년 6개월 간 했는데, 이런 정치 공작이나 불법적 선거 공작을 계속하면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치권에 들어오고 나서 가장 잘한 일로는 국민의힘 입당을 꼽았다. 윤 후보는 지난 6월 대선 도전 의사를 밝히고 그 다음 달 바로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에 조속한 입당을 결정한 게 지금 생각해도 아주 잘한 결정이었다"며 "정치라고 하는 게 당에 들어가서 당을 통해서 하는 것이고 민주주의 역시 당의 민주화를 통해 국가 민주화를 이뤄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의힘을 선택하고 당에 들어와서 많이 경험한 것이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2위를 한 홍 의원을 당원 투표에선 압도했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선 오히려 10%P 이상 뒤졌다. 20~40대 지지율이 낮은 게 윤 후보가 일반 여론조사에서 홍 의원을 이기지 못한 이유로 분석된다. 이에 윤 후보는 "청년층 지지는 홍 후보님이 받으셨다"며 "어떤 후보든 우리 당에서 청년 세대 지지해준다는 것 자체가 고무적인 일이고, 이를 계속 유지해 더 많은 지지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