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토니안 “어머니만 4명, 나도 그럴까봐 결혼 두려워” 가족사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30 09:41:35 수정 : 2021-10-30 09:4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H.O.T 출신 가수 토니안(본명 안승호)이 가족사를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토니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토니안은 “6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다”며 “제겐 어머니가 네 분이 계시다. 친어머니와 새어머니 세 분이다”고 전했다.

 

이어 ‘아버지가 재혼, 삼혼, 사혼을 하신 것이냐’는 오은영의 질문에 토니안은 “그렇다”며 “‘내가 결혼을 해서 잘 살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내가 좋은 아빠와 남편이 될 수 있을까 싶다. 그렇게 청소년 시절을 겪으면서, ‘나도 혹시?’라는 생각을 좀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아버지는 어떤 사람이셨냐’는 질문에 “굉장히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고 답한 토니안은 “일단은 저라는 사람을 잘 키워주셨다고 본다. 그런데 그 당시에는 못 느꼈던 것 같다. ‘아버지가 나를 사랑하실까?’ 하는 부분에 대해 잘 이해를 못했고, 어려워했었다. 크게 의지하기는 어려웠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술을 같이 마시게 되면서부터, 그 때부터 조금씩 대화를 텄던 것 같다. 어느 순간부터 아버지가 나를 편한 친구처럼 바라봐주시는 것 같더라. 그런데 그리고 나서 얼마 안 돼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