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측 “최민희, 김대중·노무현 정치영역 부정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26 17:45:27 수정 : 2021-10-26 17:4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 캠프 이준형 대변인은 26일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을 향해 “고졸 출신이지만 대통령까지 오른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역정을 부정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전날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관련해 “이 후보가 겪고 있는 어려움은 서울법대를 안 나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의 정신이라 일컫는 두 전직 대통령도 서울법대 출신이 아니다. 후보의 어려움은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드러나고 있는 대장동·백현동 게이트는 모든 증거와 정황이 이 후보를 향해 있다”며 “형수 욕설 사건을 포함해 도덕성만 보더라도 건국 이후 가장 심각한 하자를 안고있는 대선 후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화운동에 매진하며 정의를 부르짖던 기자 최민희는 어디에 가고, 궤변으로 일관하는 학벌주의자 최민희만 남았나”라며 “최 전 의원은 어떠한 수사로 설명하려 해도 이재명 후보의 민낯은 가려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