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EU, 18세 이상 ‘모더나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승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6 10:39:48 수정 : 2021-10-26 10:3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의약품청 “2차 접종 후 최소 6개월 뒤 맞으면 항체 수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부스터샷 승인 이후 두 번째로 승인 조치
“27개국 보건당국, 지역 유행상황 고려…공식 권고안 발표 가능”
“접종량, 성인 투여량의 절반…2차 백신 접종 후 부작용과 비슷”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유럽연합(EU)의  보건당국이 18세 이상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해 모더나의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승인했다.

 

모더나의 부스터 샷이 유럽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은 것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부스터 샷 승인 이후 두 번째 일이다.

25일(현지시간)AP와 AF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유럽의약품청(EMA)은 18세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모더나의 부스터 샷 접종을 승인했다.

 

EMA은 이날 발표문을 통해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한 지 최소 6개월 후 부스터 샷을 접종하면 떨어지는 항체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어 “EU 27개 회원국의 공중보건 당국은 지역적인 유행 상황을 고려해 부스터 샷 접종에 대한 공식적인 권고안을 발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더나 부스터 샷의 접종량은 성인에게 일반적으로 투여되는 양의 절반이며, 접종에 따른 부작용은 2차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증상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모더나 백신 2차 접종 후 사람에 따라 드물게 심근염이나 심낭염과 같은 심장과 흉부에 염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근염은 심장의 주요 성분인 심장근육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고, 심낭염은 심장을 둘러싼 얇은 막인 심낭에 염증이 생기는 병이다.

 

유럽의약품청은 “부스터 샷 접종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심근염과 다른 부작용은 부스터 샷 이후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모더나의 부스터 샷이 유럽의약품청 승인을 받은 것은 이달 초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승인 이후 두 번째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얀센 등 백신 3종에 대한 부스터 샷을 이미 승인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