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 옹호·국민모독 개 사진” vs “대장동·조폭 연루 의혹” 민심 향방은

입력 : 2021-10-23 16:19:53 수정 : 2021-10-23 16:2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제주도사진기자회

국민의 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진’을 놓고 “국민 모독이다. 무릎 꿇고 사과하라”는 여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조폭 연루 의혹’에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야당의 공방이 주말을 달구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민심, 특히 중도층의 움직임이 어떻게 영향을 받을지 주목된다.

 

23일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돈 수수’ 의혹 등을 파고들며 맹공을 퍼부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여당의 유력 대선 후보자에 대한 의혹인 만큼 신속·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지난주 국감장에서 이 후보가 조폭으로부터 20억원을 수수했다는 폭로까지 나왔다. 아직은 의혹 수준이지만 사실이라면 징역 10년 정도는 살아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폭력조직 국제마피아 출신 박철민 씨 제보를 단순히 조폭 출신이란 이유만으로 허위로 치부하기엔 돈이 전달된 시기와 장소, 과정 등이 너무 구체적으로 특정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에 대해 이번 기회에 털고 가야하지 않겠나”라며 “검·경에 철저한 수사 의뢰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라고 압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스1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는 25일 경기지사 사퇴를 예고한 이 후보에 대해 “임기 내내 국민과 도민의 자원을 이용해 자기 세력을 늘리는 약탈 정치를 자행했다”며 “1350만 경기도민의 세금과 자원을 오직 본인의 정치를 위해 악용했던 ‘이기적 도지사’로 길이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들추며 “부하 직원이 8000억원을 해 먹는 것도 모를 만큼 무능하시잖나. 또 부하직원들에게 몇천억 당해주러 나오나?”라고 꼬집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논란을 거듭 비판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어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며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는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총장직을 대선 출마에 이용한 ‘1일 1거짓말’ 윤석열 후보 입부터 어떻게 해 보시죠”라며 “윤 후보님 사과 좋아하니 귀농하시라고 권해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는 윤 전 총장을 내부징계하라고 압박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준석 대표는 국민 조롱과 거짓 해명만 일삼는 윤석열 후보를 억지 옹호하고 있다”며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징계해도 모자랄 판에 공당의 대표가 할 말은 아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