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수병 사건’ 지방 발령이 이유?…인사 불만 범행에 초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3 15:32:25 수정 : 2021-10-23 15:3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픽사베이

 

경찰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회사에서 발생한 생수병 독극물 사건을 수사 중인 가운데 인사 불만으로 인한 범행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된 30대 직원 강모씨가 최근 자신의 지방 발령 가능성에 대해 인지하고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동료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몇몇 진술만으로 범행 동기를 판단할 수 없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다각적으로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경찰은 범행에 이용된 독성 물질 종류와 범행 동기 등이 추가로 파악될 경우 강씨에 대한 죄명이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8일 서초구 양재동의 한 회사 사무실에 있던 남녀 직원 2명이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생수병의 물을 마신 뒤 의식을 잃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으로 병원에 이송된 피해 여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한 상태나, 남성 직원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회사에서는 지난 10일에도 한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신 뒤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강씨는 두 번째 사건이 발생한 다음 날인 19일 무단결근한 뒤 관악구 자택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숨진 채 발견됐다. 집에는 지문 감식 흔적 등이 있었고, 여러 독극물과 함께 특정 독극물 관련 논문을 휴대전화로 찾아본 흔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두 사건 모두 강씨의 소행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강씨가 사망했으나 수사를 계속하기 위해 그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