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지훈·박성웅 주연 영화 ‘젠틀맨’ 촬영 중 벌떼가 습격...16명 쏘여

입력 : 2021-10-15 16:00:57 수정 : 2021-10-15 16:0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땅벌집.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경기 양평에서 영화 촬영을 하던 중 벌떼의 습격으로 16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15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양평군 옥천면 신복리에서 촬영하던 영화 ‘젠틀맨’ 스태프 및 연기자 들은 전날 오후 2시21분쯤 땅벌의 습격을 받았다.

 

촬영 중 누군가 벌집을 건드렸고 벌들이 인근에 있던 사람들을 쏘아댄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개봉예정인 영화 ‘젠틀맨’은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등이 출연한다.

 

이날 사고 현장에 주지훈도 있었지만 벌에는 쏘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