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통화 15일 성사될 듯

입력 : 2021-10-14 18:27:46 수정 : 2021-10-14 21:3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靑 관계자 “이번 주 넘지 않을 것”
통화 땐 기시다 취임 11일 만에
韓·日 현안 원론적 의견 교환 전망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오른쪽 사진) 일본 총리 간 첫 정상통화가 이르면 15일 성사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한·일 관계 발전방안 등에 대해 의논할 것으로 보이는데, 첫 정상 간 통화인 만큼 원론적인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현재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통화 일정을 조율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이번 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양국 정상의 일정 및 조율 상황을 감안할 때 정상통화가 17일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남아있다.

 

양국 정상이 15일에 통화하게 된다면, 기시다 총리 취임 후 11일 만이다. 전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 때의 9일보다 늦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12일 기시다 총리가 31일로 예정된 중의원(하원) 총선을 의식해 문 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를 후순위로 미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정상통화 성사 시 기시다 총리로서는 취임 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 된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후 14일 오후 6시 기준 미국, 호주, 러시아, 중국, 인도, 영국 정상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4일 보낸 축하 서한에서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한 바 있다. 한·일 정상 간 통화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다시금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 및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 관계를 임기 종료 전 개선하려 한다. 강제동원이나 일본군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현안과 양국간 경제협력 사안과 같은 현재 현안을 분리해 논의하자는 것이 한국 측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의 첫 통화인 만큼 양국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 제시보다는 원론적인 언급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지난 9월 스가 전 총리 때와의 통화에서도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 나가자”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방안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기시다 총리는 전화통화 시 문 대통령에게 강제동원·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 측의 기존 입장을 반복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13일 참의원(상원) 대표 질의·응답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해 “일·한 관계가 매우 엄혹하다.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일·한을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에 따른 요구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