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준구 국가수사본부장 “대장동 사건, 검찰과 협의체 구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4 21:00:00 수정 : 2021-10-14 20:2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준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수사와 관련, “검찰과 수사 사안별로 협의체를 구성해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을 방문한 남 본부장은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 수사는 국수본의 집중 지휘 아래 진행되고 있다”며 “검찰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신속히 진상을 규명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과 동시에 수사하면서 어려움이 따르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검찰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조체제를 만들었다. 서로 잘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검찰이 경찰에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남 본부장은 경기남부청 전담수사팀을 격려하고 수사 진행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전담수사팀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한 뒤 경찰에 통보한 사건과 시민단체들이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사건 등 3건을 수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