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윤석 티몬 대표 “내년 상장 재추진”

입력 : 2021-10-14 01:00:00 수정 : 2021-10-13 20:0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좋은 회사와의 인수·합병도 가능”
상생 중심 ‘이커머스 3.0’ 비전 제시

장윤석(사진) 티몬 대표가 올해 철회했던 기업공개(IPO)를 내년에 다시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 대표는 13일 자체 라이브커머스 채널 티비온(TVON)에서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비전을 위한 준비작업을 연내 보여드리고 내년 상반기 정도에는 프리 IPO(상장 전 투자 유치)를 하고, 내년 중 IPO를 목표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IPO는 공개된 시장에서 자금조달을 하기 위한 하나의 단계“라며 “좋은 회사와의 M&A(인수·합병)도 가능하다”며 매각 가능성도 시사했다.

지난 6월 취임 후 이날 처음 간담회를 가진 장 대표는 티몬의 새로운 비전으로 관계형 커머스인 ‘이머커스 3.0’을 제시했다.

그는 “이커머스 1.0이 온라인, 2.0이 모바일이었다면 3.0은 협력과 상생, 지속가능성이라는 가치를 중심에 두고 있다”며 “커머스 플랫폼의 경쟁력이 점점 낮아지는 상황에서 커머스의 볼륨을 갖고 다양한 부가사업을 해야 지속가능하게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 대량 환불 사태를 빚은 머지포인트와 관련해 장 대표는 “판매중개업자로서 모든 판매 상품들을 다 일일이 검수할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는 충분히 위험성을 갖고 접근했어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기업 입장에서 죄송한 마음이다. 중개사업자로서 모니터링 강화에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