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곽상도 “제 아들이 화천대유서 받은 성과급(50억)이 뇌물이라니 알 다가도 모를 일”

입력 : 2021-10-13 22:00:00 수정 : 2021-10-13 17:0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 글 “(검찰은) 로비 받았다면 자료도 남아 있을 텐데, 이런 것도 없이 무조건 뇌물이라고 덮어 씌우고 있다”
“7000억원의 천문학적인 수익을 거둔 화천대유 임직원들은 모두 성과급을 받았거나 받을 예정”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알 다가도 모를 일”
무소속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은 13일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받은 50억원이 왜 뇌물이냐며 날을 세웠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어제 검찰이 화천대유 김만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제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성과급을 뇌물이라고 기재했다고 한다”라고 적은 뒤 “지금껏 제가 밝힌 것처럼 저는 로비를 받지 않았고, 어떤 일에도 관여돼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덮어 씌우려고 하더라도 누가 언제 어떤 내용을 저한테 로비했다는 것인지는 알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물으며 “(검찰은) 로비를 받고 무슨 일인가 했으면 자료도 남아 있을 텐데, 이런 것도 없이 무조건 뇌물이라고 덮어 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곽 의원은 “7000억원의 천문학적인 수익을 거둔 화천대유 임직원들은 모두 성과급을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라며 “이성문 대표는 성과급으로 120억+α를, 양 모 전무는 성과급으로 100억+α를 받았다고 하고, 전 직원에게는 5억원의 성과급 외에 추가 성과급이 예정돼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알 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분노했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전날 검찰은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회장에 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김 전 회장이 곽 의원의 아들 병채(30)씨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한 것을 뇌물로 보고 영장에 적시했다.

 

병채씨는 올해 3월 화천대유 퇴사 전 50억원 지급받는 성과급 계약을 맺었고, 원천징수 후 성과급과 위로금 등 명목으로 28억원을 실수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시민단체가 곽씨의 퇴직금이 곽상도 의원 측에게 건넨 뇌물이라며 사건을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고, 경찰은 경기남부청에 전담수사팀을 꾸려 사건을 배당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