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서 괘씸죄' 마윈, 홍콩 체류설…"동업자들 면담"

입력 : 2021-10-13 08:16:39 수정 : 2021-10-13 08:1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EPA연합뉴스

중국 당국의 압박 속에 두문불출 중인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이 현재 홍콩에 머물고 있으며 최근 동업자들을 만났다고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마윈이 지난주 홍콩에서 최소 몇 명의 사업 동료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고 보도했다.

마윈은 지난해 10월 상하이에서 중국 당국의 규제를 비판하는 발언을 한 이후 돌연 자취를 감췄다. 이후 그가 당국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소문이 돌았고, 당국은 알리바바에 대한 전방위적인 규제·단속에 나섰다.

가장 최근에 공개된 마윈의 행적은 지난달 1일 저장성 핑후(平湖)의 자체 농업기지 방문이다. 그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5월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방문 이후 처음이다.

마윈의 이번 홍콩 방문은 지난해 10월 이후 1년 만이다.

그는 알리바바의 본사가 있는 항저우에 주로 체류해왔으며, 홍콩에도 저택과 알리바바 해외사업부를 보유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