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소기업 10곳 중 9곳 “인력 부족… 외국인 근로자 입국 확대 필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2 15:35:00 수정 : 2021-10-12 15:0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국인 근로자 고용 제조업체 792개 대상 수요조사
전체 업체 중 729곳 “인력 부족에 따른 어려움 있어”

중기중앙회 “입국 허용 외국인 근로자 인원 확대해야”
지난 5일 대구 달서구 성서예방접종센터에서 여권을 손에 든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국내 대다수 중소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근로자 인력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8∼9일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한 제조업체 792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계 인력 현황 및 2022년 외국인 근로자 수요조사’를 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업체 중 729곳(92.1%)은 인력 부족에 따른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515곳(65.0%)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인력 수요가 커졌다며 제조업 분야 외국인 근로자 도입 쿼터(할당량)를 현행 연 4만명에서 1만명 이상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해 4~11월 신규 외국인근로자 입국이 중단된 이후 올해 10월 현재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등 6개국 근로자가 입국 중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체류기간(4년10개월) 만료로 출국하는 외국인근로자 대체가 지연됐다. 이로 인해 국내 외국인근로자(E-9) 체류인원은 2019년말 27만6755명에서 올해 8월말 기준 21만8709명으로 5만8046명 감소했다. 

 

앞서 정부는 중소기업의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체류 기간이 만료되는 외국인 근로자의 체류 기간을 1년 연장했다. 업체 551곳(69.6%)은 이 조처로 인력 문제에 도움을 받았다고 답했다. 755곳(95.3%)은 내년에 추가적인 체류 기간 연장 조처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입국을 허용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출신 국가를 현재 6곳에서 16개 송출국 전체로 확대하고 입국 인원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