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애인 주차구역서 텐트치고 캠핑 즐긴 관광객에 “눈살 찌푸려진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2 11:12:45 수정 : 2021-10-12 11:1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연천 한탄강 어린이 캐릭터 공원 옆 주차장 캠핑, 눈살 찌푸려지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작성자는 “아이들과 바람 좀 쐴 겸 연천 한탄강 어린이 캐릭터 공원을 찾았다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모습을 봤다”며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주차장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텐트와 그늘막 등캠핑 장비를 펼치고 음식을 먹고 있는 이들과 함께 돗자리를 펴고 쉬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작성자는 “목적이 공원이라 주차만 하고 싶은데 주차장에서 캠핑을 즐기는 이들 때문에 자리가 없어 갓길에 주차하고 입구를 막고 있다”며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에도 3팀 정도가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탄강 노지 캠핑 장소는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도 없고 공용 화장실엔 일회용 샴푸 봉지가 나뒹굴고 그 주변 일대가 참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아쉬운 것은 관리하는 곳에서 계도 의지가 너무 없는 것“이라며 “주차 때문에 15분 정도 돌다가 주차 후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민원 전화를 했는데 계도해도 잠시 후면 또 그러다 보니 의미가 없다. 단속해도 벌금이 있는 것도 아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