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서 모더나·얀센 부스터샷 '가시권'…금주 FDA자문기구 논의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2 10:39:03 수정 : 2021-10-12 10:3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이자 이어 추가 접종 승인 가능성"…CDC 절차도 이달 진행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가 금주 제약사 모더나와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 방안을 논의한다.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오는 14∼15일(이하 현지시간) 회의를 잇따라 열고 모더나와 얀센 백신 부스터샷 권고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1일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지난달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부스터샷을 승인했다. 화이자 추가 접종은 지난달 24일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의료계 종사자와 교사, 일부 기저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보건 당국은 화이자 부스터샷 승인 당시 모더나와 얀센 백신에 대해선 임상시험 데이터 확보와 검토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승인 절차를 이달로 미뤘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보건 당국이 모더나와 얀센 부스터샷도 승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NYT는 "연방정부가 더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추가로 맞히는 조처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 백신 3종 부스터샷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CNBC 방송도 "모더나와 얀센 백신 추가 접종이 더욱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2회 접종을 기준으로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과 달리 얀센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 끝나기 때문에 코로나 예방 효과를 더 높이기 위해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 부스터샷 권고안은 14일, 얀센 권고안은 15일 회의에서 각각 논의된다.

FDA 자문기구가 부스터샷 안전성과 효능을 검토해 두 백신의 추가 접종을 권고하면 FDA는 며칠 이내에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이어 FDA 절차가 마무리되면 바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논의 단계로 넘어간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오는 20∼21일 두 백신의 부스터샷 권고안을 논의할 계획이고 CDC는 자문위 논의 내용을 토대로 최종 승인을 결정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