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랑스 등 EU 10개국 “원자력은 친환경 에너지… 원전 지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1 19:11:12 수정 : 2021-10-11 19:1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U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에 포함돼야”
프랑스 서부 골페시에 있는 프랑스전력공사(EDF)의 원자력 발전소 냉각탑에서 수증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골페시=EPA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기조를 견지하는 가운데,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중 10개국이 원자력발전을 지지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은 전날 프랑스와 루마니아, 체코, 핀란드, 슬로바키아,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불가리아, 폴란드, 헝가리가 올해 말까지 EU의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에 원자력을 포함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국가는 원자력이 “에너지 가격 변동으로부터 EU 소비자들을 보호하며, 천연가스 가격이 치솟는 상황에서 EU 전력 생산원 독립에도 기여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EU의 원전 산업으로 일자리 100만개가 창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은 “원전은 재생에너지처럼 종종 신뢰할 수 없는 기후 요인에 의존하지 않고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엄청난 양의 전력을 생산한다”면서도 “건설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고 폐기물 처리나 발전소 해체 문제가 골치 아프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