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공항공사, 직접 개발한 전술항법장비 인도 37개 공군기지에 납품

입력 : 2021-10-11 02:00:00 수정 : 2021-10-10 14:5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산 항행안전장비 90식, 총 210억원 수출계약 체결
인도 측 관계자가 항행안전장비 생산 과정을 현장실사하는 모습.

한국공항공사는 순수 기술로 개발한 전술항법장비(TACAN)와 거리측정장비(DME)를 인도 공군·해군 비행장에 판매하는 총 210억원 규모의 항행안전장비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공항공사는 인도 국방부가 발주한 군 비행장 현대화사업 추진 중에 한국산 항행안전장비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아 장비사업자로 최종 선정됐으며 2024년까지 공사의 TACAN 33식과 DME 57식 등 총 90식의 항행안전장비를 인도 37개 군 기지에 설치하기로 했다.

 

공항공사는 이번 수출계약 체결을 위해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수십 차례의 협상과 기술 미팅, 현장 검증 등을 거쳤으며 우리 방위사업청(유럽아시아협력담당관)과 KOTRA(인도 뉴델리 무역관) 등 정부기관의 지원과 협력으로 인도 국방부의 최종 승인을 이끌어냈다.

 

TACAN은 항공기 운항 관제의 핵심시설로 항공기에 방위각과 거리정보를 제공하는 하늘길의 등대 역할을 하는 장비다. 전량 외국산 장비에 의존하던 TACAN 시장에서 공항공사는 자체 연구 개발을 통해 2016년 미국 MOOG사, 프랑스 Thales사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TACAN 시스템의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품질과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인정받았다.

 

현재 국내에서는 우리 공군·해군의 14개 군 기지, 국내 9개 항공무선표지소 등에 장비 설치를 완료하거나 진행하고 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해외수입에 의존하던 항행안전시설의 국산화를 넘어 장비의 기술력과 기능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군사 강국인 인도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해외 진출을 확대해 대한민국의 항공기술과 공사의 항행장비 명성을 널리 떨치겠다”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