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물 성추행·아동 포르노 발각된 수의사에 동물병원 측 “충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0 14:39:22 수정 : 2021-10-10 14:3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플로리다에서 동물을 성추행해 해당 영상을 촬영하고 아동 성착취물 영상을 수집한 혐의로 징역 22년 6개월을 선고받은 프렌티스 매든. 뉴욕포스트 캡처

 

동물을 성추행하고 영상으로 촬영한 것도 모자라 아동 성착취물까지 수집한 혐의를 받는 미국 플로리다의 한 수의사가 징역 22년형을 선고받았다.

 

9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플로리다 남부지방검찰청이 프렌티스 매든(40)을 아동 포르노와 동물 학대 혐의로 지난 7월 유죄 인정한 뒤 징역 272개월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그의 직업은 플로리다에 위치한 동물병원의 의료책임자다.

 

현지 수사당국은 매든이 자신이 개와 성행위를 하는 영상을 만들어 온라인 채팅을 통해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후 수사관들이 그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그 속에는 파일 공유 소프트웨어를 통해 아동 포르노에 접근, 수천 개의 파일을 저장한 아동 성착취물이 대거 발견됐다.

 

또한 그는 온라인 채팅과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아동 포르노 사진과 영상을 저장했으며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하는 것에 대해 다른 이용자들과 수차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2월 플로리다주 국토안보부 요원은 매든의 집을 급습해 관련 사진과 영상을 발견했고 3월 그를 체포했다.

 

당초 매든은 동물병원에서 발생한 학대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가 추가로 이 같은 혐의가 발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매든이 일하던 동물병원 측은 그가 체포된 당시 “충격적”이라며 “법무팀과 병원 가족 모두가 법 집행을 돕고, 쉽게 수사 및 기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