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박원순 측’ 정철승 변호사, 강제추행 피소… “3년 스토킹女가 날 고소하다니, 어이없다”

입력 : 2021-10-09 18:04:55 수정 : 2021-10-09 18:1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여성, 강제추행 및 유사강간 혐의 고소장 접수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하는 정철승 변호사를 상대로 하는 강제추행 등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정 변호사는 이런 사실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직접 알리며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피해여성 A씨로부터 지난 5월 정 변호사에 대한 강제추행 및 유사강간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약 2주 전 A씨를 상대로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정 변호사와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고소장을 통해 지난 2018년 10월 자신이 정 변호사의 사무실에서 유사강간을 당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변호사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오늘 경찰로부터 내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3년 전 나를 집요하게 스토킹하면서 나와 사귀고 있고 결혼할 예정이라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여성”이라고 피소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내 사무실에 여러 차례 무단침입해서 결국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았는데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가니 다시 시작한 모양”이라며 “나는 그녀가 진짜 정신병자인지, 불리할 때만 미친 척을 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처벌받은 여자가 피해자인 나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하다니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왔다”며 “이것이 대한민국 개탄스러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