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몸통은 이재명” 대장동 공세에 ‘고발 사주’ 맞불 놓은 與

입력 : 2021-10-08 06:00:00 수정 : 2021-10-08 09:5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흘째 이어진 국회 ‘대장동 국감’
법사위·국토위 등서 여야 정면충돌
국감장 밖서도 여야 ‘대장동 설전’
野 오늘부터 ‘특검 수용’ 천막투쟁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에게 '대장동 의혹'에 대해 PPT 질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는 국감 나흘째인 7일에도 곳곳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격돌했다. 국감이 열린 10개 상임위원회 대부분에서 해당 의혹 관련 질의가 쏟아져 나오면서 ‘대장동 국감’을 이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법사위 국감에선 야당의 대장동 의혹 공세에 여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질의로 맞서면서 날 선 신경전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감사원이 지난해 10월20일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 감사 결과를 발표한 지 이틀 만에 야당이 고발을 하게 된다”며 “감사 결과 요지와 고발장 내용이 얼마나 유사한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검찰로 보낸 수사 참고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이 곤란하다고 하자,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은 법사위 의결을 거쳐 자료를 요구하자고 압박했다.

이에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대법원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에 대한 재판연구관의 검토 보고서도 볼 수 있도록 요청하자”며 “보고서에 (대장동 의혹의 중심에 선 자산관리사) 화천대유 관련 내용이 들어가 있다고 하는데, 이 지사가 유죄에서 무죄로 바뀌는 과정에 권순일 전 대법관이 얼마나 관여했는지 봐야 한다”고 응수했다. 윤 의원은 또 성남시에 대한 감사원의 기관 정기감사가 2010년 11월이 마지막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2010년 7월 성남시장으로 취임해 재선에 성공하며 2018년까지 8년간 재임했다. 사실상 이 지사의 시장 재임기간에 대한 감사는 이뤄지지 않은 셈이라고 윤 의원은 꼬집었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위원장, 박주민 여당 간사, 윤한홍 야당 간사가 자료 공개 요구 관련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국토위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감에선 LH가 대장동 부지 공영개발을 추진했다가 포기한 경위를 두고 공방이 오갔다. 민주당 조오섭 의원은 “(LH가) 당시 이명박정부와 한나라당 신영수 전 의원 등 고위층의 외압으로 (대장동 개발) 사업을 포기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당시 이재명 시장이 민간과 공공이 공동개발 하도록 하는 바람에 굉장히 싸게 땅을 수용하고, 비싼 가격에 분양해 (대장동 의혹 관련자들이) 돈벼락을 맞았다”고 지적했다.

여야는 국감장 밖에서도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 김성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감 대책회의에서 전날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공개한 ‘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을 언급하며 “화천대유는 국민의힘 친박 게이트이자 법조 카르텔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몸통은 설계자이고, 설계자는 이 후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8일부터 오는 21일까지 국회 본관 앞에서 여당에 대장동 의혹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천막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