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90개국 무비자’ 한국 여권, 세계 2번째로 강력… 북한은 39개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06 13:00:00 수정 : 2021-10-06 14:2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싱가포르, 192개국으로 가장 강력… 아프간, 26개국 '최하위'
게티이미지 제공

192개국을 비자 없이 오갈수 있는 일본과 싱가포르가 ‘여권 파워’가 가장 강력한 국가로 조사됐다. 한국은 독일과 함께 공동 2위였다. 반면 북한은 109위에 그쳤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은 영국의 국제시민권·영주권 자문 업체인 헨리앤파트너스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헨리여권지수’를 조사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헨리앤파트너스는 2006년부터 전 세계를 여행하기 좋은 여권을 집계해 발표해 왔으며, 올해는 199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과 싱가포르 여권이 192개국을 비자 없이 오갈 수 있어 가장 ‘강력한 여권’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독일과 함께 공동 2위로, 190개국을 여행할 수 있었다. 이어 핀란드,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스페인이 공동 3위(189개국), 오스트리아와 덴마크가 4위(188개국) 등 순이었다. 미국과 영국은 2014년 1위를 차지했으나 체코, 그리스, 몰타, 노르웨이와 함께 공동 7위(185개국)에 올랐다.

 

반면 가장 ‘취약한 여권’ 국가는 아프가니스탄으로, 불과 26개국만 여행이 가능했다. 이어 예멘(33개국), 파키스탄(31개국), 시리아(29개국) 등 순으로 여권 이용이 제한적인 국가는 주로 중동 지역에 집중됐다. 북한은 39개국 여행이 가능해 밑에서 8번째를 기록했다.

 

헨리앤파트너스는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데이터 집계 이후 가장 큰 ‘이동성 격차’가 발생했다“며 “18개월 동안 각국에서 도입한 ‘여행 장벽’이 불공평을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