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 물러나면 제명 추진”… 공소장 공개된 윤미향, 해명 불구 연이은 사퇴 압박

입력 : 2021-10-06 00:05:00 수정 : 2021-10-05 20:0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깃집·마사지숍 등서 결제’ 윤미향 공소장 공개돼
국민의힘 사퇴 촉구… “스스로 안 물러나면 제명 추진”
유승민·원희룡·최재형 등 야권 대권 주자들도 맹비난
윤미향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 무소속(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깃집과 마사지숍 등에서 위안부 후원금을 사적으로 썼다는 내용이 담긴 검찰 공소장이 공개된 후 정치권에서 거센 비난이 일고 있다. 윤 의원은 “공적 업무·복리후생 비용으로, 앞선 공판과정에서 이미 소명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야권은 일제히 윤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윤 의원이 자발적으로 의원직을 내려놓지 않을 경우 제명을 추진하겠다는 강수도 나왔다.

 

5일 국민의힘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기 위해 한 푼 두 푼 모은 후원금이 담긴 계좌를 완전히 개인 쌈짓돈처럼 사용한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후안무치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파렴치범에 가까운 공소 내용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끌며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윤 의원이나 이를 기가 막히게 이용하고 있는 여당은 사퇴와 대오각성을 통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윤미향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현주 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의원이 “잘못된 습관과 공사 구분의 모호함으로 정의연 후원자들에게 큰 상처를 입혔다”며 “국회는 윤리위원회를 신속하게 소집하고 징계 절차를 논의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종합소득세 납부를 후원금으로 하거나 요가 강사비나 발 마사지숍 지출 내역이 확인된 점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상식적인 수준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윤 의원은 ‘한 점 부끄럼이 없다’·‘억울하다’는 변명은 거두고 사실 그대로 명확히 해명해야 하고 시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 ‘범죄 일람표’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 2011부터 지난해까지 217회에 걸쳐 후원금 1억37만원을 사용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후원금 사용처는 마사지숍·고깃집·과자가게·홈쇼핑 등이었다. 2015년 1월과 2월에는 요가 강사비 명목으로 수십만원이 사용되기도 했다. 속도위반 과태료와 종합소득세 등도 후원금으로 납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야권에서는 윤 의원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일제히 쏟아져나왔다. 야권 대권 주자들도 윤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만약 윤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하지 않는다면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며 “윤 의원이 국회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모독이다. 이제 그만 석고대죄하고 자진 사퇴하라”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 역시 “윤 의원이 국회에 계속 있는 것 자체가 국민과 의회의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는 윤 의원을 향해 “뻔뻔한 작태가 인두겁을 쓴 마귀 같다”며 “약자를 갈취하고 나랏돈을 도둑질하는 자가 감히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맹비난했다. 하태경 의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이럴 수 있냐”며 “윤미향이 있어야 할 곳은 국회가 아니라 구치소다. 윤미향 국회 제명 추진 행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공개된 공소장과 관련해 윤 의원은 이날 SNS에 입장문을 올리고 “모금한 돈을 제 개인 용도로 쓴 것처럼 주장하나 언급한 건들은 행사 경비를 비롯한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 비용으로써 공금으로 회계 처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일부 개인적 용도의 지출은 모금한 돈이 아닌 제 개인 자금에서 지출된 것”이라며 “저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은 엄연히 범죄로 확정되지 않은 것들로,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재판을 통해 성실히 소명해 나가고 있다. 조선일보가 보도한 내용 역시 앞서의 공판과정에서 이미 소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