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北 사과 못 받고 연락사무소 다시 지어주면 자존심도 없는 것”

입력 : 2021-09-26 16:27:21 수정 : 2021-09-26 17:0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폭파되기 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모습과 지난 2020년 6월 노동신문에서 공개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장면.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북한의 사과도 받지 못한 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다시 지어줘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역시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재설치 운운하는 것이 북한의 실체임을 대통령이 인식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남북정상회담·종전선언·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등을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김 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언급하며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한 데 대해 사과도 못 받고 다시 지어주면 (우리 정부는) 자존심도 없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폭파하고 다시 개설하는 것을 남북관계가 발전하는 거라고 할 수도 없다”며 “둘이 살짝 손잡고 왼쪽으로 돌고, 다시 오른쪽으로 돌면 제자리다”라고 지적했다.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북한의 주장대로 ‘상호 존중’을 통해 핵 보유를 용인한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종전선언을 통해 잘못된 시그널을 주는 대가로 그저 ‘언제든 또 폭파할 수 있는 연락사무소랑 정상회담을 얻어내고 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SNS를 통해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냈다.

 

최 전 감사원장은 “담화에서 전제로 언급된 ‘공정성’과 ‘상호 존중’은 한마디로 상호주의에 입각한 현 상황의 유지, 즉 북한 핵무기 인정을 뜻한다”며 “더이상 북한 핵무기의 완전 폐기를 요구하지 말고 이를 압박하기 위한 대북 제재를 풀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말 남북정상회담에 연연해 북한 핵무기 용인, 대북 제재 해제라는 잘못된 길로 접어들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개인 치적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