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3년 만에 누적 거래금액 12억5000만달러 돌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5 17:30:00 수정 : 2021-09-15 16:5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된 지 3년 만에 누적사용자 71만5000명, 누적 거래금액 12억5000만달러(약 1조5000원)를 달성하면서 100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위원회를 통해 받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증권사의 해외주식 소수점거래 실적’ 자료에 따르면, 서비스 1년차(2018년 10월∼2019년 9월)에 1000만달러 수준이던 소수점 거래금액은 2년차에 1억6000만달러, 3년차에는 10억8000만달러로 각각 증가했다. 

 

월별 1인당 평균 거래금액은 최소 141달러(약 16만5000원)에서 최대 1039달러(약 120만원) 수준이었다.

 

증권사 중에서는 신한금융투자가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처음 선보였다. 2018년 10월 미국 주식을 소수점 2자리(0.01주)까지 나눠서로 매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8월 1000원부터 최대 소수점 6자리까지 나눠서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한투증권은 3년차 거래금액의 84%를 차지하면서 거래금액 증가세를 이끌었다. 

 

두 증권사는 2019년 금융위원회로부터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아 운영하고 있다. 신한금투와 한투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종목 수는 각각 386개, 430개 수준이다.

 

금융위는 최근 ‘국내외 소수단위 주식거래 허용 방안’을 발표하면서 국내주식에 대해서도 소수 단위 거래를 확대하기로 했다. 세부 제도설계, 전산구축 및 테스트 등 소요시간을 고려해 해외주식은 올해, 국내주식은 내년 3분기 중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윤 의원은 “국내주식 소수점 거래 도입으로 자본시장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확대되고, 금액 단위 주문 등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