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혼 좀 하자!”… 웨딩카 시위 나선 신혼부부들

입력 : 2021-09-15 16:00:00 수정 : 2021-09-15 15:0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신혼부부연합회, 웨딩카 22대 ‘주차 시위’ 진행
“면적·규모 고려 없는 결혼식장 일괄 인원 제한 부당”
백신 인센티브 적용·최소보증인원 문제 해결 등 촉구
전국신혼부부연합회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진행한 ‘웨딩카 주차시위‘에서 신부를 연상케 하는 차림새의 회원이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식사 없는 99명, 비용 지불 300명. 못 참겠다. 결혼 좀 하자.”

 

결혼 준비에 여념이 없어야 할 예비 신혼부부들이 연일 거리로 나서고 있다. 손에는 청첩장이 아닌 피켓이 들렸고, 웨딩카에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15일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공영 주차장에 웨딩카를 세우고 결혼식장 방역 지침 개선을 촉구하는 ‘주차 시위’를 진행했다.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결혼식을 마친 신혼부부 등 6000여명으로 구성된 단체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시위에는 신혼 여행 차량 장식으로 꾸며지고 ‘신혼부부 3000쌍 피해액 약 600억원’, ‘현재의 행복한 결혼이 없다면 미래의 우리 아이도 없습니다’ 등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린 웨딩카 22대가 동원됐다. 웨딩드레스를 연상케 하는 흰 원피스 차림에 부케와 피켓을 든 예비신부들도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날 시위에서 연합회는 다른 다중이용시설과 달리 결혼식장은 면적과 규모를 고려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백신 인센티브도 적용하지 않은 점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연합회 측은 “같은 호텔 내 시설인데 호텔 뷔페는 줄까지 서가며 무제한 입장할 수 있고 호텔 결혼식장은 소규모로 인원 제한을 두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다른 다중이용시설과 형평성이 맞도록 결혼식장 방역 지침을 조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참석 허용 인원은 99명인데 200∼300명분의 식대를 내야 하는 예식장의 ‘최소 보증 인원’ 문제도 개선되지 않았고 예식장 측이 질 낮은 답례품을 예비 신혼부부들에게 강매하며 발생하는 피해도 막대하다”며 “예비 신혼부부들이 부당하게 입고 있는 피해에 대해서도 대책을 세워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신혼부부연합회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 공영 주차장에서공영주차장에서 진행한 ‘웨딩카 주차 시위주차시위’에서 한 예비신부 회원이 고개를 떨군 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들은 정부와 여야 정당 등을 향해 △다른 다중이용시설처럼 면적·규모를 고려한 결혼식장 입장객 인원 조정 △백신 인센티브 적용 △실제 입장 인원과 결혼식장 보증 인원 간 격차 해소 △예식장 측의 질 낮은 답례품 강매로 인한 피해 방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지난 3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개편하면서 결혼식의 경우 기존 49명에서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방역 지침을 변경했다. 그러나 식사를 제공할 경우 인원 제한은 여전히 49명이고 백신 인센티브도 적용하지 않아 예비 신혼부부들의 불만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연합회는 지난달 19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도심과 정부 세종청사 인근에서 ‘비대면 트럭 시위’를 진행했고 지난달 24∼26일에는 정부와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팩스 시위’를 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는 결혼식장 방역 지침 개선을 촉구하는 문구로 도배된 45인승 버스가 서울 도심을 순회하는 ‘래핑 버스 시위’도 진행했다. 지난 9일에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근조화환을 세우고 ‘화환시위’를 펼쳤다.

 

연합회는 “결혼식장 지침이 합리적으로 개선될 때까지 계속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