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글서 41년 산 ‘베트남 타잔’...사회 복귀 후 간암 사망

입력 : 2021-09-15 10:26:36 수정 : 2021-09-15 10:2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의 공습을 피해 정글에 정착해 41년간 살아왔던 ‘현실판 타잔’ 호 반 랑. 아마존 판매 서적 '호반랑' 소개 영상 캡처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의 공습을 피해 정글에 정착해 41년간 살아왔던 ‘현실판 타잔’이 문명사회로 복귀한 뒤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베트남 정글에서 나와 약 8년 동안 문명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던 ‘현실판 타잔’ 호 반 랑이 지난 6일 오전 7시쯤 간암으로 사망했다.

 

랑의 아버지 호 반 탄은 1972년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국의 공습을 피해 아들 랑을 데리고 꽝응아이성 트라 봉 지역의 정글로 들어갔다.

 

이들은 베트남 전쟁이 끝난 것도 모른 채 약 40년간 사냥과 채집으로 살아왔다. 나무껍질로 하반신을 가리는 옷을 만들어 입었으며, 지상 약 5m 높이에 오두막집을 만들어 살았다.

 

2013년 아버지의 병세가 악화하자 마을을 찾은 랑은 41년 만에 문명사회와 접촉하게 됐다.

 

문명사회에 돌아온 랑은 2016년 탐험가 알바로 세레조와 다시 정글로 돌아가 자신의 과거 생활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랑은 가슴과 복부에 통증을 느꼈다. 랑은 뒤늦게 병원에 갔지만 이미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진행된 간암으로 판정받았다.

 

랑을 지속적으로 지켜본 세레조는 가공식품, 음주 등 문명화된 삶의 양식이 랑에게 치명적이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