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장훈, 생활고 오해 해명 "너무 과장됐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5 09:39:46 수정 : 2021-09-15 09:3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장훈.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가수 김장훈(58)이 생활고 근황에 관해 재차 해명했다.

 

김장훈은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앞서 김장훈은 지난 4월15일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강남의 한 빌딩에 있는 작업실을 소개하며 "산다기보다 작업실 같은 곳이다. 할 수 있는 모든 게 다 있다.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로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가끔 강연과 비대면 공연을 해서 돈을 버는데 (월세를) 밀릴 때도 있다"고 해 걱정을 샀다. 

 

이날 김장훈은 월세가 밀릴 정도의 생활고에 대해 "너무 과장되게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때 안분지족하면서 사는데 코로나19로 공연이 없어 월세가 밀렸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건물주를 잘 만나 석 달에 한 번씩 월세를 내게 됐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전통시장 홍보대사라 시장 방송실에서 공연했고 이게 ‘월세 갚으려 시장에서 노래’로 기사가 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가 끝나면 예전에 시장에서 반 평 콘서트를 했는데 다시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말미에는 "길거리를 지나가면 ‘김장훈 파이팅’이라고 응원하는데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첨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