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체공사장 관리 가이드라인 노원구, 지자체 첫 마련·시행

입력 : 2021-09-15 02:10:00 수정 : 2021-09-14 23:0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노원구가 전국 기초자치단체에선 처음으로 공사장 붕괴사고 예방 등을 위한 ‘해체공사장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행한다.

14일 노원구에 따르면 이번 가이드라인은 기존 서울시 해체공사장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현장에 맞게 구체화한 것이다. 상주감리 강화 등 구에서 추가한 강화대책도 담겼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최근 기존보다 강화된 안전 강화대책을 내놓았지만 대다수 영세한 해체 업체들이 강화된 가이드라인에 따라 해체계획서를 수립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노원구는 강화대책과 각종 매뉴얼을 참고하고, 전문가 자문을 거쳐 해체 허가와 신고를 위한 해체계획서 작성 담당자가 참고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계획 따로 시공 따로’의 폐단을 차단하는 방안, 상주감리 의무화 대상 확대 등이 담겼다.

2019년 ‘노원구 건축 안전센터’를 설치한 구는 내년 말까지 토목시공기술사, 건설안전 기술사 등 전문인력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최근 발생한 해체공사장 관련 사고는 되풀이되면 안 되는 비극”이라며 “해체공사자 계획부터 완료까지 일련의 과정들에 대한 세심한 점검과 안전 강화로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