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보성 "몽둥이 든 양아치 3명과 격투했다"…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4 16:06:29 수정 : 2021-09-14 17:0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보성(본명 허석김보성·사진)이 불의를 참지 못해 벌어진 일화를 전했다. 

 

김보성은 14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김보성은 불의에 대처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그는 "양심껏 행동해라. 그 이후 결과는 신에게 맡겨라"라고 강조했다. 

 

이에 가수 뮤지(본명 이용운)가 "그냥 지나치면 양심에 거슬리는 행동인지 생각하라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보성은 "맞다. 어떤 결과가 일어나든 나머지는 신에게 맡겨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불의를 못 참아 벌어진 일화를 떠올렸다.

 

김보성은 "꽤 많은 데 남녀가 데이트하는데 길에서 양아치 세 명이 몽둥이를 들고 오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남녀에게 ‘도망가세요’하고 양아치와 격투를 벌였다"고 부연했다.

 

더불어 "나중에 경찰한테 잡혀갔는데 제가 증인이 없으니까 쌍방 폭행이 돼 억울했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양심껏 행동하면 두려움이 없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