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측 "조·박 동석자, 특정 선거캠프 소속"…고발장 적시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4 09:29:25 수정 : 2021-09-14 09:29: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암암리에 洪캠프 이필형 지목…洪 "거짓 소문, 역공작" 반박
조성은도 "이필형이라는 분,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 부인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박민식(가운데) 전 의원과 변호인들이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회동 때 제3자가 동석했다면서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이번 의혹을 국정원 대선 개입으로 규정하는 데에서 더 나아가 특정 대권주자 측이 '윤석열 죽이기'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는 주장인 셈이다.

14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고발장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측은 전날 조씨와 박 원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면서 '성명불상' 1인도 피고발인 명단에 올렸다.

고발장은 "(8월 11일 소공동 롯데호텔의) 협의 자리에는 박 원장, 조씨 이외에 또 다른 동석자도 있었다는 의혹이 여러 곳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특정 선거캠프 소속의 동석자가 있었다는 다수의 의혹 제기 내용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이 뉴스버스 기사 게재에 관해 조씨, 성명불상 등과 공모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 측이 동석자가 특정캠프 소속이라는 의혹을 공식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전 총장 본인은 전날 안동에서 기자들에게 "당과 캠프에서 들었는데 그 자리에 동석자가 있었다고 한다"며 "그걸 거의 확인한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고만 했다.

캠프 내부에서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선거캠프에서 조직본부장을 맡은 이필형 씨를 '동석자'로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캠프에 여러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이씨 말고 홍준표 캠프의 다른 사람을 지목하는 제보도 있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박 원장과 조씨가 만난 롯데호텔 CCTV와 QR 체크인 기록만 봐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라며 "공수처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원장과 조씨는 동석자가 있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원장은 전날 통화에서 "전혀 사실이 아니고, 둘이서 만났다"고 밝혔다.

조씨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필형이라는 분,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며 "홍 의원도 아니고 그 분과 밀접하게 일했던 사람을 왜 함께 보느냐"고 했다.

홍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고발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며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반박했다.

그는 "누가 헛소문을 퍼뜨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며 "그건 야당 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동석자로 지목된 이 본부장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