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태풍 ‘찬투’ 영향, 제주도 모레까지 500mm ↑

입력 : 2021-09-13 19:07:10 수정 : 2021-09-13 19:0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3일 제주 서귀포시 법환 앞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뉴스1

14일 화요일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전국적으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초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제주도에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에는 모레까지 총 5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그 밖의 전남권과 경남 남해안에 20~80mm, 전북 남부와 경북 남부에 10~40mm의 비가 올 예정이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와 함께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바람이 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점차 강해지겠으니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장비,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을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내일은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흐린 가운데 전국적으로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벌어지겠다.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면서 낮 동안에는 다소 덥겠고 밤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5~22도, 낮 최고기온은 23~30도가 되겠다.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는 태풍특보, 그 밖의 제주도 해상과 서해 먼바다, 남해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당분간 바람이 35~65km/h(10~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7.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