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신 중기 초미세먼지 노출, 태아 성장 저해”

입력 : 2021-09-13 23:00:00 수정 : 2021-09-13 19:0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건硏, 5세 아동 440명 추적 연구
저체중 위험 1.28배↑… 여아 더 영향
사진=뉴시스

임신 중기에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에 노출되면 아이의 성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아에게서 성장 저하가 더 많이 관찰됐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13일 발표한 ‘소아 호흡기·알레르기 질환 장기 추적 코호트’ 과제 연구에서다. 연구진은 5세 아동 440명을 대상으로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 영향과 성장 관련 기전을 분석했다. 이들의 어머니를 대상으로는 임신 시기 거주지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고, 이와 별개로 해당 지역의 초미세먼지 데이터도 활용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임신부의 임신 중기(14∼26주) PM2.5 노출은 출생아 체중 저하 위험도를 1.28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아의 경우 생후 5세까지 성장 궤적이 지속해서 저하됐다. 임신부의 임신 중기 PM2.5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여아의 신장·체중 지표가 5년간 비교적 낮게 조사됐다. 연구진은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해 이런 현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국제학술지 환경보건·환경과학 분야 저널 ‘Environmental Research’에 게재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임신 기간 중 고농도 PM2.5 노출이 아이의 출생체중과 키 외에 출생 후 성장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임신 중기에는 PM2.5 고농도 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는 주기적 환기 및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는 등 PM2.5 노출 최소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