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월 들어서도 수출은 '순풍'… 31% 증가

입력 : 2021-09-13 19:48:19 수정 : 2021-09-13 19:4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까지 200억달러 육박
철강 58% ↑… 반도체 2% ↓
지난 1일 오전 부산신항에 접안해 있는 선박에 화물이 가득 실려 있다. 연합뉴스

9월 들어서도 수출이 30%대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항을 이어갔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94억98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7%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8.5일로 지난해와 같았고,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2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17억6000만달러보다 늘었다.

주요 품목을 보면 철강제품 수출액은 16억4500만달러로 58.1%, 석유제품은 15억300만달러로 131.1%, 승용차는 13억달러로 46.8%, 무선통신기기는 8억800만달러로 16.5% 각각 증가했다. 반면 수출액이 가장 많은 반도체(32억2700만달러)는 2.1% 감소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중국(24.5%), 미국(44.8%), 유럽연합(EU·67.7%), 베트남(3.8%), 일본(49.0%), 대만(47.4%) 등에서 증가했다.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 증가로 돌아선 이후 지난달까지 10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금 추세라면 이번 달에도 증가세가 이어져 11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 기간 수입액은 209억59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0.6% 늘었다. 원유가 28억3800만달러로 99.4%, 반도체가 22억1000만달러로 27.0%, 석유제품이 11억3900만달러로 400.9%, 가스가 11억3100만달러로 241.7% 각각 증가했다.

한편 올해 1월1일부터 9월10일까지 연간 누계로는 수출이 4313억64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했고, 수입은 4115억900만달러로 29.6% 늘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