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전 4조·코레일 1조… 올 공기업 15곳 6.7조 적자 예고 [뉴스 투데이]

입력 : 2021-09-12 18:51:06 수정 : 2021-09-12 20:1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자재값 급등… 한전 계열사 실적 악화
철도公·인천공항공사 등 코로나 직격탄

공기업·준정부기관 15곳이 올해 총 6조6700억원이 넘는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전력과 6개 발전자회사의 적자 폭이 크게 늘어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철도공사도 2조원에 달하는 적자가 예상됐다.

12일 정부가 국회에 최근 제출한 공공기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자료를 보면 공기업·준정부기관 15곳은 올해 총 6조6787억원 상당의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산이 2조원 이상이거나 자본잠식 또는 손실보전 규정이 있는 40개 공기업·준정부기관 중 기업회계기준을 적용하면서 규모가 일정 수준 이상인 26개 기관 중 절반 이상이 적자를 낸다는 의미다.

올해 적자를 예상한 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과 남동·남부·중부·서부·동서발전·한국수력원자력 등 6개 자회사, 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석유공사,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석탄공사, 광물자원공사, 인천항만공사, 산업단지공단 등이다. 15개사의 적자 규모는 지난해 3조3993억원에서 2배로 늘어난다.

공기업·준정부기관의 적자 규모가 이처럼 커지는 것은 한전과 6개 발전자회사 탓이 크다. 지난해 1조9515억원의 흑자를 냈던 한전은 올해 3조2677억원의 순손실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수력원자력과 6개 한전 자회사는 지난해 도합 3329억원의 순이익을 냈으나 올해는 7575억원 상당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전과 6개 발전자회사를 합치면 지난해 2조2844억원 상당의 흑자가 올해 4조252억원 적자로 뒤집힌다.

한전과 계열사들의 실적이 이처럼 곤두박질친 것은 전력 생산의 원료인 원유와 유연탄 등 원자재 가격이 올해 급등한 탓이다. 온실가스 감축 등 투자비가 늘어난 것도 적자의 배경이 된다.

코로나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철도공사는 올해 1조1779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조3427억원 적자에 비해 규모는 줄어들지만, 여전히 1조원 이상의 적자가 유지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적자는 지난해 4229억원에서 올해 8320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인천공항의 항공수요가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까지 도달하는 시기를 2024년으로 예상한 데 따른 결과다. 인천공항은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항공산업 지원 역할도 하고 있어 적자 규모가 줄기 어려운 구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