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개월 만에 두 정상 소통에도… 美·中 공세 여전

입력 : 2021-09-13 06:00:00 수정 : 2021-09-13 07:0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대만대표부 명칭 변경 등 中 압박
中, 美 비판하며 국제사회서 세 확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개월 만의 통화로 소통 채널을 재가동했지만 미·중 양국은 서로에 대한 공세를 지속하는 모습이다. ‘경쟁’이 ‘갈등’으로 변하지 않게 노력하자는 약속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달라진 게 없는 셈이다.

12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국은 대만 요청에 따라 워싱턴 주재 대만대표부 명칭을 ‘타이베이(Taipei) 경제문화대표처’에서 ‘대만(Taiwan) 대표처’로 바꾸는 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해 미·중 정상 통화 다음날인 10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에서 미국과 대만 대표 간 ‘특별 채널’로 알려진 회담이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자 중국 정부의 기업 보조금 지급에 따른 미국 경제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1974년 제정된 ‘무역법 301조’에 따라 중국의 보조금 사용 내역을 낱낱이 조사할 태세다. 무역법 301조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중국 제품에 3600억달러 규모 관세를 부과하는 데 근거가 된 법률이다.

중국 역시 미국을 비판하며 국제사회에서 세 확산에 나서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10일 동남아 4개국 순방 첫번째 국가인 베트남에서 팜 빈 민 부총리와 만나 남중국해에 대해 “외부 세력의 간섭과 도발을 공동으로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치는 미국을 겨냥한 것이다. 중국은 베트남에 코로나19 백신 300만회분 이상을 연말까지 기부하기로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