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향 못 가지만 마음이라도…” 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매출 ‘껑충’

입력 : 2021-09-13 02:00:00 수정 : 2021-09-12 22:2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百, 예약판매 2020년보다 50%↑
현대百은 온라인 매출 2배 급증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추석에 귀성 대신 선물로 마음을 전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주요 백화점의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급증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7~26일 추석 선물세트 예약 매출이 지난해 같은 때보다 50%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중 온라인 매출은 16%로 4%포인트 늘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추석 대비 품목 수를 2배로 늘렸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자리에 많은 인원이 모이지 못하는 점을 고려해 대용량보다는 작은 용량의 프리미엄 상품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롯대백화점은 많은 양의 선물을 보관하는 어려움을 없애기 위해 받은 사람이 필요할 때마다 가까운 매장을 방문해 나눠 받을 수 있는 ‘구독권 선물세트’도 준비했다. 대표 상품은 한우 세트 구독권, 푸드에비뉴 사과·배 혼합 세트 구독권, 로얄 활전복 세트 구독권 등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을 중간 집계한 결과 지난해보다 23.1%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한 예약 매출은 지난해 대비 46% 뛰었다.

한우와 굴비 매출은 각각 28.5%, 24.2% 증가했다. 특히 100만원을 웃도는 초고가 한우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80.5% 급증했다.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구매도 크게 늘어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105.6%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추석에 귀성 대신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려는 심리가 강하게 표출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비대면 구매를 선호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