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유만만 홍준표, 이재명측 '성폭행 자백범' 도발에도 "대응 안해"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2 10:05:37 수정 : 2021-09-12 10:05: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캠프 전용기, 洪 돼지발정제 논란 겨냥 "성폭행 자백범"
홍준표 전날 "국회의원직이 박탈되도록 엄중 책임 묻겠다" 경고
하루만에 입장 바꿔 " 어떤 모욕도 대통령이 되기 까지 참겠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은 12일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자신을 '성폭행 자백범'이라고 주장한데 대해 "이번에는 대응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날 '성폭행 자백범'이라고 주장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을 향해 "국회의원직이 박탈되도록 엄중 책임을 묻겠다"고 한 경고 발언을 거둬 들인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고 나서 다시 생각하니 이재명측 대변인의 허위 성명에 대해서 이번에는 대응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정치인들 성명에 고소·고발로 응징하기 보다는 국민적 판단에 맡기는 것이 옳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말도 듣겠다. 어떤 모욕도 대통령이 되기 까지 참겠다"면서 "그만큼 정권교체가 절박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기사 삶은 소대가리 소리 듣고도 가만히 계시는 분도 있는데 그 정도는 참아야 겠지요"라고도 했다.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2강 체제'를 구축한 홍 의원이 적장이 아닌 부하들의 도발에는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특히 자신에 대한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하는 면모를 통해 야권 대선주자 2강의 위상을 부각하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대변인을 향해 "더이상 묵과할 수도 없고 참기도 어렵다"며 "차제에 이런 작태는 뿌리 뽑기 위해 허위사실 공포로 선거법을 위반하고 명예훼손 했다는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포해 법률상 유죄가 되면 무조건 국회의원직은 박탈된다"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 "50여년 전 대학교 1학년 때 하숙집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2006년 제 자서전에 쓴 내용"이라며 "제가 한 것도 아니고 공모한 것도 아닌 하숙집에 같이 있던 S대 하숙생들이 그들끼리 한 일을 말리지 못해서 잘못했다는 취지로 쓴 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후보들도 그 책을 보지 않고 가세해 나를 성폭행범으로 공격한 일이 있었다"며 "그걸 좌파는 여태 돼지 발정제로 둔갑시켜 나를 공격해 왔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