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제작자 "부스터샷 필요 없을 수도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3:21:36 수정 : 2021-09-11 13:2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3차 접종)이 필요하지 않을 수 있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각) AP통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제작자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옥스포드 대학교 사라 길버트 교수는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부터 형성된 면역력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도 잘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노인과 면역력이 약화된 사람들은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 있지만 표준인 2차 접종 방식은 대부분의 사람에게 지속적인 보호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각 상황을 살펴볼 것이다. 면역력이 약화된 노약자들은 부스터샷 접종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저는 모두가 부스터샷을 맞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면역력이 대부분 잘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발언은 영국 정부에 조언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백신접종 관련 위원회가 수일 내 부스터샷 접종 권고안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영국의 의료 규제 당국은 지난 9일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사용해도 안전하다고 말했다.

 

앞서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달 말 부스터샷 정책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길버트 박사는 “백신 부족 국가에 더 많은 백신을 공급하는 것이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며 “백신은 1회라도 접종하는 것이 큰 영향을 미친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더 잘해야 한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