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마가 반려견 데리고 갔다" 집에 불 지른 40대 아들

입력 : 2021-09-11 07:11:37 수정 : 2021-09-11 07:11: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불 끄려던 A씨, 손에 2도 화상 입어

어머니가 반려견을 데리고 갔다는 이유로 집에 불을 낸 40대 아들이 방화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40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14분께 한 조립식 주택에서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집을 방문한 어머니가 '관리가 잘 안 된다'는 이유로 반려견을 데리고 가버리자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겁만 주려고 붙였던 불이 번지면서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여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주택 10㎡가량이 그을리고 가재도구가 일부 탔으며, 불을 끄려던 A씨가 손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